아웃도어를 스마트하게, 프리미엄급 자전거 라이딩 GPS 내비게이터 ‘트림원 라이트’ 신제품 출시
상태바
아웃도어를 스마트하게, 프리미엄급 자전거 라이딩 GPS 내비게이터 ‘트림원 라이트’ 신제품 출시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1.02.2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예정인 레이시오 트림원 라이트
출시 예정인 레이시오 트림원 라이트

‘아웃도어 분야의 애플’을 추구하며 자전거 GPS 컴퓨터를 개발·제조하는 스타트업 레이시오(대표 김철기)가 2021년형 ‘트림원 라이트(trimmOne LITE)’를 선보인다.

코로나19 여파로 이어진 비대면 일상에서 움츠러들었던 라이더들의 봄이 오고 있다. 사이클링은 운동 효과가 높을 뿐 아니라 사계절 언제든 상쾌한 기분까지 느낄 수 있는 멋진 취미다. 특히 같은 취미를 가진 사람과 함께라면 더욱 즐겁다. 다만, 무작정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것 만으로는 부족하다. 수시로 안전을 신경 써야 하며 체계적인 주행을 위한 길 안내와 정보가 없다면 여러 난관에 봉착할 수 있다.

2017년 설립한 레이시오는 세계 최초로 태양광 충전을 지원하며 타사 대비 절반 이하의 두께와 두 배 이상의 배터리 수명을 자랑하는 프리미업급 자전거 GPS ‘트림원(trimmOne)’ 태양광 패키지를 출시한 바 있다.

레이시오는 서구 유럽 등 유러피안들이 환호하던 이 제품을 좀 더 합리적인 가격으로 찾는 사람들을 위해 올해는 성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기기 외관 소재를 변경해 가성비를 높힌 2021년형 ‘트림원 라이트(trimmOne LITE)’를 출시한다.

58g의 가벼운 무게와 9.9mm로 얇은 두께, 3.2인치의 시원한 화면과 200dpi의 해상도로 높은 색 대비로 한낮의 눈부신 햇빛에도 걱정 없는 주행을 하도록 돕는다.

가장 큰 장점은 트림원(trimmOne)의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맵이다. 전용 앱을 통해 최대 30개의 경유지로 복잡한 경로를 쉽고 직관적으로 계획할 수 있게 도와주며 오프라인 캐싱을 통해 네트워크 연결 없이 간편하게 지도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경로를 이탈하더라도 현재 위치에서 가장 최적화 된 새로운 경로를 다시 안내해준다. 웹 앱(trimm Cycling Center App)과 연동해 PC에서 넓은 화면으로 경로 계획을 짤 수 있고 번거롭게 파일을 옮기지 않아도 자동으로 동기화된다.

그뿐만 아니라 경로설정과 지도, 주행정보 동기화 및 스트라바(Strava) 자동 업로드까지 더욱 폭넓은 라이딩을 경험할 수 있다. 전화는 물론 카카오톡, 페이스북, 왓츠앱, 인스타그램, 라인, 아이메세지, 스냅챗, 텔레그램 등 다양한 알림도 수신받을 수 있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15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스피드 센서와 연동 시 최대 50시간까지 사용 가능한 강력한 배터리 성능을 자랑한다. 세계 최초 태양광 충전 방식으로 주행과 충전 동시에 가능하기 때문에 배터리의 한계에서 벗어날 수 있다.

레이시오는 관계자는 '글로벌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킥스타터에서 펀딩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라며, '감염병으로 지친 일상 속에서 환상적인 봄날을 질주해보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