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바른손 등 6개사,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운영기업 선정
상태바
교보생명, 바른손 등 6개사,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운영기업 선정
  • 이재만 기자
  • 승인 2021.04.0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방형 혁신에 기반한 분사 창업을 지원해 나갈 ‘21년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운영기업 6개 사 선정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민간기업의 혁신 역량을 활용하고 개방형 혁신을 통한 성과 창출을 목표로 하는 ‘21년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할 기업 6개사를 추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은 대기업 등 민간기업의 혁신 역량을 활용해 분사 창업기업(팀)의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18년에 신규 도입해 현재까지 총 395개 사내벤처팀과 분사창업기업을 지원했고 이번에 선정된 6개 사를 포함해 총 82개사가 운영기업(대기업 17개, 중견기업 12개, 중소기업 38개, 공기업 15개)으로 참여하고 있다.

운영기업 선정은 학계와 산업계 전문가로 구성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사내벤처 육성 역량과 지원계획의 적정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교보생명‘, ’㈜바른손‘, ’㈜에이치엠‘, ’㈜인사이트온‘, ’㈜퓨티플휴먼‘, ’㈜온누리아이코리아‘ 6개사를 추가 운영기업으로 선정했다.

분사 전․후 단계별 지원내용

선정된 운영기업은 자체 발굴한 사내벤처팀과 분사창업기업(3년이내)을 중기부의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의 지원 대상으로 추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21년에는 운영기업으로부터 추천된 사내벤처팀과 분사창업기업(3년 이내) 중 선정된 팀을 최대 1억원을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고, 이후 지정된 4개의 주관기관(창업기획자)과 연계해 제품화와 전략마케팅 등 실증 지원하고 우수기업에게는 최대 1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종 사내벤처팀(기업) 선정은 올해 4월과 7월 두 차례에 걸쳐 선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