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자연 속에서 나를 돌아보는 '바보 여행' 해볼까
상태바
산청군, 자연 속에서 나를 돌아보는 '바보 여행' 해볼까
  • 김혜경 기자
  • 승인 2021.06.07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 자락 산청군 시천면에 자리 잡은 문수암
지리산 자락 산청군 시천면에 자리 잡은 문수암

답답한 마스크와 도시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조용히 내 마음을 어루만져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쉴 새 없이 바쁜 일과를 보내는 현대인에게 특히 장기화한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에 스트레스가 쌓여 힘든 하루를 보내고 있는 사람들에겐 보물 같은 시간일 것이다.

지리산 자락 산청군 시천면에 자리 잡은 문수암은 산사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그저 바라보는 여행자로 살아보는 '바보 여행(바라보기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해 체험객의 호평을 받고 있다.

1박 2일 일정으로 구성된 문수암 '바보 여행'은 지리산 속 작은 암자에서 소규모로 진행된다. 때문에 나를 위한 여유와 함께 자연의 품속에서 한 박자 느린 걸음으로 마음에 쉼표를 얻을 수 있다.

주요 프로그램은 108배와 명상, 스님과의 차담, 걷기 명상(문수암 바보 숲길), 지리산 제8코스 둘레길 걷기, 다도와 천연비누 만들기, 한지 소원 등 만들기, 기왓장에 만다라 그리기 등 다양하며 계절에 따라 손수건에 나뭇잎 찍어 물들이기와 나물 뜯기 체험 등도 운영된다.

휴식형 프로그램인 바보 여행 외에도 당일형인 자기 돌아보기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당일 프로그램은 나를 위한 명상의 시간과 점심 공양, 마음 나누기가 준비돼 있다.

문수암은 바보 여행을 기본으로 한 참가자 맞춤형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대표적인 것이 산청소방서 소방관을 위한 '쉬어가기'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이다.

문수암과 산청소방서는 지난 3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재난 현장에 상시 노출된 소방관들의 심리적 안정을 돕고 있다.

산청소방서 직원들은 사찰음식 체험과 다도, 자연 산책 등을 체험하며 자연의 아늑함과 여유로움 속에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달부터는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와 예방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템플스테이 참가비용을 할인해 준다. 선착순으로 접수하며 1박 2일 템플스테이 비용 중 2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예약 시 코로나19 예방접종 내역 확인서를 내면 된다.

문수암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다면 전화로 문의하거나 문수암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된다.

기영 산청 문수암 주지 스님은 "우리는 늘 생각을 만들어내고 과거와 미래를 오가며 그 생각을 쫓아다니기 바쁘다"며 "이 과정이 반복되면서 언젠가부터 내 삶은 각종 생각의 찌꺼기에 오염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동이 트면 일어나고 밥 먹고 일하고 절하고 걸으며 고요하게 일상을 보내는 수행을 통해 내 마음에 무엇이 들어오고 나가든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시간을 가져 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