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Try Everything… 참여할 기술 스타트업 모집
상태바
9월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Try Everything… 참여할 기술 스타트업 모집
  • 이재만 기자
  • 승인 2021.06.08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9(수)부터 투자자 미팅 원하는 ICT, 바이오헬스 분야 등 기술창업기업 참여모집
창업생태계 역동성 더하고, 성장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하는 ‘글로벌 등용문’ 만들 것
서울시 글로벌 스타트업 대축제 공동 브랜드
서울시 글로벌 스타트업 대축제 공동 브랜드

서울시는 전 세계 유망 스타트업과 투자자, 엑셀러레이터 등 창업 플레이어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글로벌 스타트업 대축제 ‘트라이 에브리씽(Try Everything)’을 오는 9월 15일(수)~17일(금), 3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트라이 에브리씽’은 서울시가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2019년 개최한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Tech Rise)를 시작으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모든 것을 시도한다’는 스타트업의 도전 정신을 상징하는 Try Everything 이란 이름으로 2020년부터 매경미디어 그룹과 공동 진행 중이다.

코로나 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2020년에는 미국, 캐나다, 프랑스 등 10개국에서 글로벌 창업생태계 전문가 237명, 투자사 45개사가 참여했으며, 철저한 방역 하에 행사를 성공리에 마무리하였다.

초청한 글로벌 주요 연사는 존 헤네시(미-구글 모회사인 알파벳 회장), 팀 드레이퍼(미-실리콘벨리 빅투자자), 반기문(제8대 UN사무총장), 마윈(중-알리바바 그룹 창시자), 마크 랜돌프(미-NETFLIX 공동 창립자) 등이다. 

온라인 생중계로 총 33,450명(전체 프로그램 유튜브 실시간 송출, 관람 접속자 수)이 참여했으며, 유튜브 온라인 조회 수 총 120,000건 이상 성과를 달성했다.

2021년 ‘트라이 에브리씽(Try Everything)’은 작년보다 규모가 확대되어 스케일업, 글로벌 진출 중심의 스타트업 전문 프로그램 총 80여개가 운영되며, 글로벌 대기업․투자기관, 유니콘 기업, 언론사 등 다양한 창업 생태계 플레이어의 참여를 통해 창업생태계 활성화 촉진을 꾀한다.

8.1(일)부터 9.30(수)까지 사전 프로그램 중심으로 서울 전 지역에서 40여개의 지역 공동 협력 프로그램이 개최된다.

9.15(수)부터 9.17(금)까지 본 행사장(서울 신라호텔)에서는 서울창업허브 협력 글로벌 대기업 파트너 기관, 글로벌 VC‧ACC, 주요 거점별 서울시 창업기관 등이 참여하는 40여개의 스타트업 전문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우수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상생‧협력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밋업(meet-up)에는 빙그레, S-oil(에스오일), Haier(하이얼) 등이 참여하며, 투자유치를 위한 데모데이에는 벤츠코리아, POSCO(포스코), 오비맥주 등이 참여한다.

또한, 타깃 국가별 지역별 글로벌 진출 전문 기관인 KITA(스페인 PoC), ASA MOST(베트남 진출), 엔슬파트너(제조기반 중국 진출) 등도 협력에 나선다.

미디어의 참여도 확대되어 2020년부터 함께한 매경 미디어 그룹 외에 올해에는 IT 동아, 전자신문, Startup Recipe, The Bell 등과 협력으로 스타트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올해부터는 우수 스타트업과 공공, 민간의 다양한 투자자 간의 접점을 넓히기 위해 ‘투자자(VC)-스타트업 맞춤형 상시’ 밋업(Meet-up) 프로세스를 도입하며, 6월 9일(수)부터 밋업(Meet-up) 참여를 원하는 스타트업은 온라인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스타트업으로서 지식재산권(IP) 창출, 국내외 투자유치, 글로벌 사업화 진출 및 판로개척 등 우수사례 보유 기업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특히, ICT 제조, ICT 서비스, 일반제조, 바이오 헬스케어, 문화 콘텐츠, 유통서비스 6대 분야 기업은 우대한다.

선발된 스타트업은 사업현황 및 참여단계 별로 서울기업지원센터 전문상담 또는 투자자‧엑셀러레이터(VC·ACC)와 사업협력․네트워크 구축 기회를 제공받게 되며, 그 중 우수 기업은 트라이에브리씽(Try Everything) 본 행사기간  투자사와의 심층 밋업(Meet-up), IR 등에 참여하게 된다.

코로나 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2020년 행사 기간 동안 밋업(Meet-up)이 302회 진행되었으며, 우수 혁신 기술 보유 스타트업 4개사가 총 14억원 규모의 투자유치를 이뤄냈다.

올해에는 투자유치가 상시적으로 이루어지도록 상시 밋업 시스템을 구축하고, 스타트업 전문 투자기관과 협력해 ‘투자지원과 액셀러레이팅 기회’를 정기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향후 협력기관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투자협력기관은 퓨처플레이, 퀀텀벤처스코리아, Sparklabs  Ventures, 인터밸류파트너스, 트랜스링크인베스트먼트, 코리아에셋투자증권, 디티앤인베스트먼트, 코로프라(COLOPL), 옐로우독, 마그나인베스트먼트, KB인베스트먼트, KTB네트워크 등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트라이에브리씽(Try Everything)’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다양한 분야의 투자자, 창업가 등이 어우러져 우리의 창업생태계에 역동성을 더할 수 있는 혁신가들을 위한 축제”라며, “트라이에브리씽(Try Everything)이 다양한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잠재력을 가진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해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등 성장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등용문’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