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달천농공단지 내 청년창업지원센터 개관식
상태바
울산 북구, 달천농공단지 내 청년창업지원센터 개관식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1.06.08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천농공단지 내에 위치한 북구 청년창업지원센터
달천농공단지 내에 위치한 북구 청년창업지원센터

울산 북구 청년창업지원센터가 8일 문을 열었다. 북구는 이날 달천농공단지 내 북구 청년창업지원센터 개관식을 개최했다.

개관식에는 조원경 울산시 경제부시장, 이영숙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을 비롯해 청년 창업가 등이 참석해 개관을 축하했다.

폐쇄된 달천농공단지 내 오폐수처리시설 자리에 새로 건립한 북구 청년창업지원센터는 우수한 창업아이디어는 있으나 사업화 및 자금조달 곤란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 창업가에게 창업공간과 경영 노하우 컨설팅 등을 제공하게 된다.

창업지원 전문기관인 (재)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운영을 맡았고 지난 4월 청년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입주기업을 모집해 현재 자동차 튜닝업과 수소·전기버스 프레임 제조업 2개 사가 입주했다.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과 연계해 예비창업자를 모집하고 창업 교육 및 사업화 자금 지원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시제품 제작과 양산 등 전문 메이커 활동을 통한 제조 창업 촉진과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구현하는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 공모사업' 신청을 통해 더 많은 예비 창업가의 지원공간으로서 입지를 다져간다는 계획이다.

개관식에서 이동권 북구청장은 "청년창업지원센터 내 초기 창업자 및 예비창업자들의 공동 작업장인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을 통해 청년뿐만 아니라 지역 기업 및 숙련기술 퇴직자까지 아우를 수 있는 창업 거점 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구 청년창업지원센터 발전을 위해 많은 관심과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