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 300억 규모 미국 교육부 ‘디지털 촉각 패드’ 보급 프로젝트 기술 독점 공급자 선정
상태바
닷, 300억 규모 미국 교육부 ‘디지털 촉각 패드’ 보급 프로젝트 기술 독점 공급자 선정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1.06.1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 독점 공급, 미국 내 시각 장애인 학교 혁신 교보재로 보급

닷(대표 김주윤·성기광)이 2022년부터 4년간 미국 교육부를 통해 현지 모든 시각 장애인 학교에 혁신 디지털 촉각 디바이스를 공급하는 정부 프로젝트의 독점 공급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프로젝트는 300억원 규모로, 공급 계약이 진행될 제품은 디지털 촉각 디바이스 ‘닷 패드’다. 닷이 2017년부터 연구 개발을 시작한 제품으로 수천개의 점자핀을 통해 학습 교과서의 그래픽을 학생과 교사가 원할 때 실시간 점형으로 표시할 수 있다. 촉각으로 도형, 기호, 표, 차트 등을 나타낼 수 있다.

미국 시각장애인 학생이 촉각 디스플레이 ‘닷 패드’로 이미지를 읽고 있다
미국 시각장애인 학생이 촉각 디스플레이 ‘닷 패드’로 이미지를 읽고 있다

또 PC, 모바일, 교실 내 전자 칠판 등에 나온 그림을 바로 디스플레이에 출력해 시각 장애인 학생이 엑셀은 물론 키노트, 파워포인트에서 시각 요소 디자인을 더 쉽게 작업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컴퓨터 게임도 할 수 있다.

이번 공급 계약 체결에 따라 닷 패드는 최근 국내외에서 강조되는 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and Mathematics) 교육에서 시각 장애인 교육의 양적·질적 수준을 모두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점자로 번역할 경우 일반 교과서와 비교해 3~5배로 두꺼워지는 점자 종이 교과서를 디지털 교과서로 대체할 수 있어 닷 패드를 통한 환경적 성과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300셀, 2700개 핀으로 구성된 촉각 디스플레이 ‘닷 패드’
300셀, 2700개 핀으로 구성된 촉각 디스플레이 ‘닷 패드’

닷의 김주윤, 성기광 공동대표는 “장애인 보조 공학 기술 개발 선진국으로서 글로벌 스탠다드를 주도하는 미국 정부와 계약을 통해 한국 스타트업 기술이 앞으로 세계 표준을 주도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아시아·중동·유럽 지역 정부 및 단체와 글로벌 스케일업을 더 가속해 시각 장애인을 위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프로젝트는 시각 장애인을 위한 보조 공학 기기 보급 규모 가운데 단일 제품으로 매우 드문 사례로 최근 바이든 행정부의 교육 예산이 41% 증가함에 따라 앞으로 1000억원 이상의 프로젝트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닷은 시각 장애인을 비롯해 장애인 제품·서비스를 개발하는 기술 기반의 소셜 스타트업 기업이다. 한국에서 직접 부품·상품을 생산, 소재 부품 국산화에 성공했다. 닷의 대표 제품으로는 점자 스마트워치 닷워치와, 모든 장애인이 사용할 수 있는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가 있다. 현재까지 126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R&D 연구 투자를 통해 약 120개의 기술 특허를 보유했다. 올 7월 시리즈 B 라운드를 마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