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칸토, 토종 제화브랜드 최초 아마존닷컴 입점 힘입어 해외시장 본격 공략… K스타일에 제화까지 더한다
상태바
엘칸토, 토종 제화브랜드 최초 아마존닷컴 입점 힘입어 해외시장 본격 공략… K스타일에 제화까지 더한다
  • 김혜경 기자
  • 승인 2021.07.2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발에 맞춰 8월부터 품목 및 규격 차츰 확대
브레이브걸스 모델로 글로벌 팬심 확보 기대

엘칸토(대표이사 정낙균)가 토종 제화브랜드 최초로 아마존닷컴에 입점한 데 이어, 품목과 규격을 확대 공급하며 해외시장 본격 공략에 나선다.

엘칸토 측은 입점 준비가 국내 몰에 비해 까다로워 약 4개월간의 준비과정을 통해 국내 제화업체 중에서는 최초로 4월 아마존닷컴에 엘칸토 제품을 입점시켰다며 수요 반응 모니터링 결과를 반영해 8월부터는 다품종, 다규격 제품공급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다수 리뷰어, ‘편안한 착용감’·‘포멀한 복장에도 어울려’ 호평

엘칸토는 4월 남성 천연 소가죽 슬립온, 5월 남성 드라이빙 로퍼를 시작으로 고객들의 반응을 살펴왔다. 고객의 구매 후기에는 “Super Comfy!”, “The best shoes I ever had!” 등 다수의 호평과 함께 ‘유연한 밑창으로 신고 벗기가 간편하고 포멀한 옷차림에도 신을 수 있고 잘 어울린다’는 반응이 올라왔다.

아마존닷컴 엘칸토 스토어 화보컷
아마존닷컴 엘칸토 스토어 화보컷

◇ ‘더 큰 신발 없나?’ 반응에 남화 300까지, 여화 260까지 확대 생산

특히 고객 반응 중에는 “US9.5 규격(한국 규격으로 275mm에 해당)보다 큰 사이즈는 없나?’, “발 볼이 넓은 편인데, 어떤 사이즈로 주문해야 하나?” 등 보다 큰 규격 생산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 엘칸토는 8월 준비 과정을 거쳐 이르면 9월부터 남화는 250~300mm, 여화는 230~260mm로 선택의 폭을 확대하기로 했다.

◇ 브레이브걸스 모델로 글로벌 팬심 확보 기대

엘칸토는 K-POP 글로벌 팬의 유입을 기대하며 아마존닷컴 내 엘칸토 스토어에 ‘브레이브걸스’ 사진과 영상을 배치했다. 아마존에 입점한 다른 판매자들이 두세 줄의 간단한 설명이나 한두 장의 사진으로 상품을 소개하는 것과 달리 브랜드 소개영상이나 착화영상을 추가하는 등 많은 정보 전달을 시도했다. 이와 관련 구매 후기 중에는 5점 만점을 주면서 “브레이브걸스 덕분에 엘칸토의 신발이 아마존에서 판매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한 내용도 있었다.

엘칸토 정낙균 대표는 “한류에 대한 국제적 관심과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제화업계로는 최초로 해외시장에 진출했다”며 “우리나라 제화기술의 우수성을 알리고 국내 신발 산업의 해외 진출 선봉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제화 브랜드로 엘칸토를 각인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