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도트, 베트남 기업과 AI 자궁경부암 스크리닝 ‘Cerviray AI’ 상용화 계약 체결
상태바
아이도트, 베트남 기업과 AI 자궁경부암 스크리닝 ‘Cerviray AI’ 상용화 계약 체결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0.10.15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도트가 베트남 현지 기업인 SNET VINA Co, LTD와 연간 20억 규모의 공동 시장 진출과 관련한 상호 협력 계약을 맺었다

인공지능(AI) 기반 의료 ICT 회사 아이도트(AIDOT, 대표 정재훈, 구 버즈폴)는 베트남 현지 기업인 ‘SNET VINA Co, LTD’와 연간 170만 달러 규모의 공동 시장 진출과 관련한 상호 협력 계약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베트남은 자궁경부암 검진 수요가 높은 곳임에도 불구하고 마땅한 검진 방법이 없어 다른 암 검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검사 비율(6.5%)이 낮았다.

검사 방식도 일반인이 감당하기에는 가격대가 높은 초음파 검사나 조직 검사가 대부분이라 아이도트의 Cerviray AI는 이런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중국에서 상용화한 Cerviray AI의 빠르고 정확한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앞으로 베트남 시장에서도 효율적인 인공지능 기반의 자궁경부암 검사를 안착시킨다는 것이 이번 계약의 핵심이다.

아이도트 정재훈 대표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차별화한 기업 매칭 프로그램을 통해 동남아 시장을 개척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이번 협력 계약을 계기로 동남아 시장에 보유하고 있는 여러 인공지능 의료 솔루션을 추가로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력 계약은 우수한 한국 의료진의 노하우가 결합된 인공지능 의료 ICT 분야의 쾌거”라며 “한국 정부 기관의 스타트업 해외 진출 노력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아이도트는?
아이도트는 2014년 6월 창립 이래 KIC중국,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선정 및 각종 정부 사업에 선정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아 왔으며 인공지능 기반 자궁경부암 판독시스템 ‘Cerviray A.I.’를 개발해 중국 및 동남아를 중심으로 세계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경동맥 초음파와 유전체 정보를 결합한 인공지능 기반 판독 시스템을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신경외과와 공동 개발했으며 아이도트의 네트워크인 중국 및 동남아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