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여성공예센터 10개 입주기업, 대만 최대 공예박람회 한국대표로 참가
상태바
서울여성공예센터 10개 입주기업, 대만 최대 공예박람회 한국대표로 참가
  • 김혜경 기자
  • 승인 2020.11.1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POP UP ASIA(팝업아시아)’ 11.19~22 참가…메이드인서울 공예품 세계에 선보여
메인 프로그램 ‘10개 도시 10개의 공예품’에 옻칠 등 다양한 공예품 온‧오프 소개
대만 팝업아시아와 교류‧협력 결과…아시아 시장에 브랜드 홍보, 해외판로 개척 기대
2020 팝업아시아 홍보포스터
2020 팝업아시아 홍보포스터

서울여성공예센터 입주기업 10개 팀이 대만 최대의 공예박람회이자 핸드메이드‧디자인 박람회인 ‘2020 POP UP ASIA(팝업아시아)’에 한국대표로 단독 참가해 아름답고 창의적인 메이드인 서울 공예품을 세계에 선보인다. 서울여성공예센터 입주기업들의 팝업아시아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팝업아시아’는 '16년부터 매년 11월 개최되는 대만의 대표적인 핸드메이드 박람회다. '19년까지 13개국 25개 아시아 도시를 연결했고, 500팀 이상의 브랜드, 8만 명 이상의 참석자와 수천 명의 바이어가 참여했다.

서울여성공예센터는 서울시가 여성공예인들의 창작과 창업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고 육성하기 위해 조성한 복합문화 플랫폼이다. 지난 '17년 5월 개관했다. 현재 53개 여성공예기업이 입주해있다.

서울시는 11.19(목)~22일(일) 대만 송산문화창의공원에서 열리는 팝업아시아의 메인 프로그램인 ‘10개 도시 10개의 공예품’에 서울의 우수 여성공예인들의 창의적인 공예품 10점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10개 도시 10개의 공예품’은 해외 도시의 공예품을 소개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서울을 비롯해 도쿄, 마카오, 홍콩, 방콕, 쿠알라룸푸르 등 아시아 10개 도시가 참여한다.

소가죽에 옻칠을 하고, 자개로 기하학무늬를 장식해 전통적이면서 세련미가 넘치는 컵받침부터 갓끈을 콘셉트로 만든 대나무 소재 안경줄 세트, 도자기로 만든 향꽂이까지 업사이클, 옷칠, 가죽 등의 공예품이 다양한 국가의 공예가, 투자자, 바이어들에게 소개된다.

팝업아시아 참여 서울여성공예센터 10개 입주기업은 ▲강신영(히읗의시계) ▲손설희(오브제콤마) ▲안서희(서서히세라믹스튜디오) ▲이성민(카메에스) ▲이지원(엣디) ▲장우희(H22) ▲전시은(sea.eun) ▲전영주(다옻칠) ▲홍지은(레어컬러스튜디오) ▲황설아(SY203)다.

이번 팝업아시아 참가는 서울여성공예센터 수탁 운영기관인 사회적기업 ‘일상예술창작센터’가 '18년부터 팝업아시아 측과 지속적으로 교류‧협력 관계를 만들어온 결과다. 앞서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에 대만의 공예품을 선보인 데 이어, 팝업아시아 측에서 참가를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일상예술창작센터’는 매년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를 개최하며, 다양한 국가들과 지속적인 해외 교류를 통해 한국 공예가들의 해외진출을 지원해왔다.

팝업아시아는 2년('18‧'19) 간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에 참가해 소속된 아티스트의 대표 상품을 선보였다. 2019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국제세미나를 통해 활동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작년엔 서울여성공예센터를 직접 방문해 입주기업 스튜디오를 살펴보고 한국의 여성공예창업가와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며 일상예술창작센터와 지속적인 교류를 해왔다.

올해 팝업아시아는 코로나19로 현장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상황을 고려해 오프라인 현장 전시(Asian City Booths)와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전시를 병행한다.

시는 팝업아시아 참가가 코로나19로 위축된 공예창업가들이 아시아 무대에서 자신의 브랜드를 홍보하고 해외 판로를 새롭게 개척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영징 서울여성공예센터 센터장은 “한국 공예품은 세밀한 기술력과 디자인 독창성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에서 관심이 매우 높다”며, “코로나19 상황으로 해외박람회 참가 등 어려움이 많은 한해였지만 이번 팝업아시아 전시 참가를 계기로 향후에도 최선을 다해 해외진출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