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게임 유망 스타트업 기업과 국내외 유수 투자사가 만난다. 중기부·구글플레이 협업 ‘창구 프로그램’ 시연회 개최
상태바
앱‧게임 유망 스타트업 기업과 국내외 유수 투자사가 만난다. 중기부·구글플레이 협업 ‘창구 프로그램’ 시연회 개최
  • 이재만 기자
  • 승인 2020.11.19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구 프로그램’ 참여 중인 앱‧게임 유망 창업기업 10팀과 500 창업기업, 펍지 등 국내외 유명 투자사 8개 참여
‘컴업 2020’ 기간 내 특별행사 개최되며 컴업 누리집에서 온라인 시청 가능
컴업(COMEUP) 2020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앱‧게임 유망 창업기업과 미국 실리콘밸리 등 국내외 유명 투자사가 온라인에서 만나는 기업 설명회가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국제 창업기업 대축제인 컴업 2020(COMEUP 2020)의 특별행사로 11월 20일(금) 판교 창업존에서 ‘창구 프로그램 데모데이(이하 시연회)’를 구글플레이와 함께 개최한다고 밝혔다.

창구 프로그램

‘창구 프로그램’은 앱‧게임 분야 창업기업이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중기부와 구글플레이가 협업해 만든 프로그램이다.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한 창업기업은 중기부의 사업화 자금과 함께 구글플레이로부터 해외시장 진출전략 등의 교육·컨설팅, 홍보‧마케팅, 투자유치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해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한 창업기업들에 따르면 ”사업화 자금 외에도 세계시장에 진출하는데 실질적인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러한 현장에서의 호응과 요구사항을 반영해 올해는 지원대상을 기존의 3~7년에서 7년 이내 창업기업으로 확대하고 지원 규모도 60개사에서 80개사로 늘렸다.

현장의 호응은 실제 참여기업 모집과정에서도 눈길을 끌었는데 지난해 60개사 모집에 180개사가 신청한데에 이어, 올해는 80개사 모집에 1,190개사가 신청해 14.9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보이면서 앱·게임 창업기업이 참여하고 싶은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해 지원한 60개사 중 13개사는 투자유치에 성공하고, 26개사는 미국‧유럽‧중국 등 해외시장에 새롭게 진출하는 등의 가시적인 성과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러한 ‘창구 프로그램’의 성공적 추진에 힘입어 올해는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 다른 글로벌 기업도 협업에 참여하면서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이 5개로 확대됐다.

이날 시연회는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앱‧게임 창업기업의 투자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스콧 버몬트 구글 아시아태평양 총괄사장이 영상으로 축사를 전달하고, 창업기업별 발표와 질의응답이 이어진다.

창구 프로그램 시연회 참여 스타트업 10개사

시연회에 참여한 창업기업으로는 아이돌봄 서비스 ‘맘시터’, 영상통화 기반의 보드게임 서비스 ‘웨이브’ 등 올해 ‘창구 프로그램’에서 우수 앱‧게임으로 선정된 10개사이다.

또 시연회에 참여한 8개 투자사로는 미국 실리콘밸리의 500스타트업, 글루 등 해외 4개사와 스트롱벤처스, 펍지 등 국내 4개사이다.

이날 시연회를 통해 창업기업은 사업방향 설정과 후속 투자유치 기회를 얻게되고, 투자사들은 우수 창업기업을 발굴해 투자 기회를 모색하게 된다.

올해 ‘창구 프로그램’ 1위에 오른 맘시터 정지예 대표는 “맘시터가 아이돌봄에 대해 어떤 고민을 해왔고 성과를 이뤘는지 공유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아이돌봄 문제를 맘시터와 함께 풀어나갈 국내외 투자사를 만나 좋은 관계를 맺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디지털 경제 시대를 이끄는 주역인 혁신 벤처‧창업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해 올해 ‘스마트대한민국펀드’를 만들었고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케이(K)-유니콘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다”면서, “창구 프로그램도 성과를 계속 창출해 제1호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으로서의 맏형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최근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비대면으로 개최하며 참관객은 컴업 누리집에서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