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한판 6000원 돌파…고병원성AI 확산 탓 3년만에 최고
상태바
달걀 한판 6000원 돌파…고병원성AI 확산 탓 3년만에 최고
  • 스타트업엔(StartupN)
  • 승인 2021.01.1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사그라들지 않으며 달걀 한 판(특란 30개) 가격이 6000원을 돌파했다. 달걀 한 판의 가격이 6000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18년 3월 통계 작성 이래 최초다.

10일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축산물품질병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전날까지 발생한 고병원성 AI는 50건이다. 10일에도 경남 거창 육용오리 농장에서 의심 사례가 발생해 경남 지역에 일시이동중지명령이 내려졌다.

이날 0시 기준 살처분된 가금은 육용오리 137만9000마리, 종오리 8만3000마리, 산란계 638만3000마리, 육계 486만7000마리, 종계 50만1000마리, 토종닭 36만4000마리, 기타 174만2000마리 등 총 1531만9000마리에 달한다.

살처분 마릿수가 급증하면서 닭·오리는 물론 계란 가격이 크게 올랐다. 달걀 한 판 값은 지난 7일 6027원으로 6000원을 넘어선데 이어 8일에는 이보다 55원 더 오른 6082원을 기록했다.

다만 앞서 2016∼2017년 AI 확산으로 산란계 3분의 1 이상이 처분되며 달걀 한 판 가격이 1만원에 육박했던 때와 비교할 경우 상황은 양호하다.

육계 소비자가격은 지난 8일 기준 ㎏당 5643원으로 전월 대비 9.7% 올랐으며 오리 소비자가격도 ㎏당 1만4257원으로 전월 대비 2.6% 뛰었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전년 수준의 병아리를 산란계 농장에 공급했고 달·오리고기도 냉동 재고가 평년보다 많아 수급에는 큰 문제가 없다"면서 "일부 우려되는 품목에 대해서는 농협, 생산자단체, 유통업계 등과 긴밀하게 협조해 시장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