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황금연휴, 제주에 이어 뜨는 여행지는 어디?
상태바
5월 황금연휴, 제주에 이어 뜨는 여행지는 어디?
  • 스타트업엔(StartupN)
  • 승인 2021.05.0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산도.완도관광문화 제공

5월 연휴에 다들 국내 어디로 여행을 떠날까.

올해는 유난히 법정 공휴일과 주말이 겹치는 날이 많은데, 5월은 명절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연휴를 즐길 수 있는 달이다. 지난 어린이날과 다가오는 석가탄신일 주간에는 수요일을 앞뒤로 이틀 연차를 쓴다면 최대 5일의 연휴가 보장된다.

최근 여행 플랫폼 카약과 호텔스컴바인이 공동으로 각각 5월 연휴 기간(5월 1일부터 9일까지 및 15일부터 23일까지)의 여행지, 항공권, 호텔 검색 데이터를 종합 분석해 2021년 5월 국내여행 트렌드를 발표했다.

◇ 코로나19로 새롭게 뜨는 여행지 남해 지역

카약과 호텔스컴바인의 검색 데이터에 따르면 5월 연휴 동안 인기 있는 국내 도시 1위는 제주도였다. 지난해 같은 연휴 기간(2020.4.27~5.10)에는 서울이 1위였던 반면, 올해는 제주도가 1위를 기록했다.

이어서 부산과 서울은 각각 2위, 3위를 차지했다. 10위권 안팎에는 강릉(6위), 경주(7위), 속초(8위), 전주(11위) 등 지역별로 대표 도시들이 고루 포함되어 국내여행의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카약과 호텔스컴바인은 여수, 거제도, 완도 등 남해 지역에 주목했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눈에 띄게 순위 변화를 보인 곳은 전남 여수였다. 여수는 지난해 동기간 7위에서 올해 4위로 상승하면서 제주, 서울, 부산을 이어 가장 인기를 보인 지역이다. 아름다울 여(麗), 물 수(水)라는 지명처럼 여수는 남해 청정 해역으로 바다가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힌다.

청정지역에 대한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면서 투명한 바다와 수많은 유무인도를 보유한 여수의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거제도와 완도는 새롭게 순위권에 진입했다. 제주도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큰 섬인 거제도와 260여 개의 크고 작은 섬들이 모여있는 완도는 청정 바다와 천혜의 자연을 품고 있어 이국적인 풍경을 자랑한다.

반면, 지난해에 각각 4위, 5위였던 강릉과 속초는 다소 하락세를 보이며 올해는 5위, 7위를 기록했다. 강릉과 속초는 사시사철 관광객이 몰리는 국내 대표 인기 여행지인데, 이번 결과를 통해 여행객들이 최대한 인파를 피할 수 있는 새로운 여행지를 찾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제주도. 한국관광공사 제공

◇ 국민 여행지 제주도, 5월도 만석

5월 하늘도 제주 행 비행기로 가득 찰 예정이다. 이번 어린이날과 석가탄신일 연휴 동안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항공 노선은 '김포~제주' 노선이었다. '김포~제주' 노선은 2020년 5월 연휴(2020.4.27~5.10), 검색량 기준)에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해당 기간 예약된 항공권 중 대부분이 제주 노선으로 지난해와 올해 모두 코로나19 상황임에도 제주도는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여행지로 다시 한 번 자리매김했다.

뒤를 이어서 '청주~제주', '광주~제주', '부산~제주'. '대구~제주', '여수~제주' 등의 노선이 상위 10위권 안에 대거 포함됐다. 지난해부터 항공사들이 국제선 항공기를 띄울 수 없게 되자 국내선에 집중하고 있는데, 이로 인해 지방 공항 운항이 크게 확대되면서 다양한 국내 노선 이용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