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 롯데칠성음료 주류 부문과 자사 제품 OEM 생산 계약 체결
상태바
수제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 롯데칠성음료 주류 부문과 자사 제품 OEM 생산 계약 체결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1.05.1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1, 2공장 가동률 100%에 이어 자사 제품 생산 수용력 확보
6월 중 롯데칠성음료 OEM 신제품 출시 예정

수제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이사 전동근)은 5월 7일 롯데칠성음료(대표이사 박윤기)와 주류 OEM 생산 계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OEM 생산 계약은 더쎄를라잇브루잉 컬래버 제품의 연타석 흥행으로 생산량이 부족해진 게 배경이 됐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지난해 11월 세븐일레븐과 유동골뱅이맥주를 출시해 세븐일레븐 내 수제맥주 판매 1위에 올랐다. 이에 지난해 12월 오비맥주 남양주 공장 시설(제2공장)을 인수해 유동골뱅이맥주 생산량 부족에 대응했다. 하지만 올해 3월 롯데제과와 컬래버한 쥬시후레쉬맥주까지 흥행에 성공하며 제2공장 생산 라인을 100% 가동해도 생산 수요를 감당하기 힘든 상황이 이어졌다.

지난 3월 출시한 쥬시후레쉬맥주
지난 3월 출시한 쥬시후레쉬맥주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준비하고 있는 제3공장이 자사 제품 및 추가 컬래버 제품까지 생산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 이번 롯데칠성음료와 3년간 주류 OEM 생산 계약을 맺기로 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자사 출시 제품을 똑같이 구현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롯데칠성음료와 OEM 생산을 위한 테스트를 진행했다. 롯데칠성음료의 OEM 제품은 6월 중 출시될 예정이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현재 1·2공장을 100% 가동하고 있으며, 롯데칠성음료를 통해 자사 브랜드를 생산·판매할 경우 연 매출 16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이사는 “1·2공장을 빠르게 가동했지만, 물량 공급 안정화에 한계가 있었다”며 “세븐일레븐, 롯데중앙연구소, 롯데제과에 이어 이번엔 롯데칠성음료와 함께 수제맥주 산업을 발전시킬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 협력하는 좋은 사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제품 마케팅에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2021년 설립 5년 차를 맞는 더쎄를라잇브루잉은 2019 송도 맥주 축제와 신촌 맥주 축제에서 수제 맥주 판매량 1위를 달성해 화제가 된 수제 맥주 제조 스타트업이다. 특히 신촌 맥주 축제에서는 국내 최대 로컬 브루어리를 제치고 판매량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단일 제조장 면허 기준으로 가장 많은 39가지(중복 제외)의 레시피를 보유하고 있다. 이 가운데 우주IPA는 출시와 함께 10만잔이 넘게 팔렸으며 2021년 대한민국 주류대상에서 에일 부문 대상을, 로켓필스는 2019년 대한민국 주류대상에서 라거 부문 대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