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투자그룹, ‘이상투자자문’으로 투자자문업 진출
상태바
이상투자그룹, ‘이상투자자문’으로 투자자문업 진출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0.06.26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엄 자문 서비스까지 업무 범위 확대
변호사를 대표이사로 선임하며 준법경영 의지 피력

이상투자그룹(대표 이상우)이 투자자문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이상투자그룹은 26일 오랜 기간 준비해 온 투자자문업을 시작한다며 ‘이상투자자문’을 통한 업무 범위 확대 및 본격적인 제도권 진출을 발표했다. 개별 회원들의 일대일 종목상담뿐만 아니라 재무 상태 및 투자성향을 고려한 맞춤형 프리미엄 자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상투자그룹은 지난해부터 투자자문업 진출을 꾸준히 준비해 왔다. 그간 유사투자자문업을 영위하며 회원들의 보유 종목에 대한 일대일 상담 수요가 많다는 점을 파악하고 있었지만, 자본시장법에 따른 업무 범위의 한계 때문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었다.

이상투자그룹은 이번 투자자문업 진출로 그동안 많은 요청에도 수행할 수 없었던 일대일 종목 상담 및 개별 회원의 포트폴리오 전반에 대한 관리까지 업무 범위를 넓힐 수 있게 됐으며 지금까지 입증된 높은 전문성에 맞춤형 관리 체계를 구축해 고객의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투자그룹의 투자자문업 진출에 있어 눈여겨볼 점은 전문운용인력이 아닌 로펌 출신 변호사가 대표이사로 선임됐다는 것이다. 준법경영에 대한 그룹의 강력한 의지가 담겨 있다.

이상투자자문은 고객에게 직접 맞춤형 투자자문은 물론 메이저 증권사와 제휴로 랩어카운트(종합자산관리)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도형 신임 대표이사
이도형 신임 대표이사

이도형 신임 대표이사는 “물론 회사의 성장이 가장 큰 목표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성장하려면 현재의 매출에 천착하기보다 고객에게 꾸준한 수익을 드리며 신뢰를 쌓아 나가는 과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상투자그룹이 제도권에 첫발을 내딛는 뜻깊은 도약인 만큼 고객에 대한 선관의무 및 충실의무를 준수하는 것에 운영 방점을 두겠다”고 취임 포부를 밝혔다.

이 대표이사는 또 “고객의 장기적인 수익 및 신뢰를 무엇보다 중시한다는 이상투자자문의 경영원칙을 굳건히 밀고 나간다면 회사의 성장은 자연스레 따라올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