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타격' 농촌 경제, 정부가 지원한다…"금리인하·상환유예"
상태바
'코로나 타격' 농촌 경제, 정부가 지원한다…"금리인하·상환유예"
  • 스타트업엔(StartupN)
  • 승인 2020.08.02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판로 위축과 관광객 감소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 경제를 살리기 위해 정부가 지원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인의 경영안정 지원을 위해 오는 10일부터 주요 정책자금의 금리인하와 상환유예를 추가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 6월2일 정부가 발표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의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정책자금의 금리인하와 상환유예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농축산경영자금 등 정책자금 대출금리를 10일부터 1년간 한시적으로 최대 1.0%p 인하해 농업인의 이자부담을 경감한다.

대상은 고정금리로 대출 중이거나 신규 대출하는 농축산경영자금, 농업종합자금, 농촌융복합자금으로, 총 규모는 1조7000억원 가량이 될 전망이다. 농축산경영자금·농업종합자금(운전자금)은 1.0%p, 농업종합자금(농기계구입자금)농촌융복합자금은 0.5%p 인하된다. 0.5%p 인하분은 정부 재정, 추가 0.5%p는 농협이 분담하는 방식이다.

금리인하 조치는 해당 자금에 대해 일괄 전산 적용돼 대출기관에 별도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이와 함께 장기 시설 융자금 중 올해 8월10일부터 12월 31일까지 상환기일이 도래하거나 지난 2월1일 이후 연체가 발생한 대출의 원금 상환을 1년간 유예한다.

농업종합자금 중 시설자금, 후계농육성자금, 귀농창업자금이 대상에 해당되며, 규모는 최대 2000억원이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기존 대출원금 상환 예정일로부터 1년간 상환 유예가 적용된다. 올해 2월1일 이후 상환기일이 도래해 연체 중인 경우엔 연체 이자를 납부하면 상환 유예를 적용받을 수 있다.

상환 유예를 원하는 이는 해당 대출의 원금 상환 예정일 이전에 해당 농축협 또는 농협은행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을 대상으로 금융지원 대책을 추진해 왔다.

2월엔 화훼·외식·친환경 등 주요 피해분야에 지원되는 정책자금을 중심으로 금리인하(0.5%p)를 시행했고, 4월엔 농업경영회생자금의 상환을 1년간 유예하고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대구, 경북 경산·청도·봉화) 농업인을 대상으로 농축산경영자금 기존 대출의 이자감면과 최대 2년간 상환연기를 시행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가 농업인 등의 경영안정에 보다 실질적인 보탬이 되도록 신속한 대출 업무 처리, 현장 홍보 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