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인기 돌풍' 샤인머스캣 본격 출하
상태바
해남군, '인기 돌풍' 샤인머스캣 본격 출하
  • 김혜경 기자
  • 승인 2020.09.1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과일계의 인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고당도 샤인머스캣 수확이 본격 시작됐다.

포도의 일종인 샤인머스캣은 일반적인 캠벨 포도와 비교해 당도가 3Brix 정도 높고, 단단하고 아삭아삭한 식감으로 껍질째 먹을 수 있다.

달콤한 망고맛이 나서 망고포도라고도 불리며, 일반 포도와 비교해 가격이 2배 이상 높지만, 고급 과일을 선호하는 소비 트렌드 변화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해남군에서는 1㏊ 면적에서 30t가량을 생산할 예정으로, 3억 6천여만원의 조수입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해남산 샤인머스캣은 비파괴 당도계를 이용해 17Brix 이상 당도의 샤인머스캣만 수확, 판매하면서 소비자들에게 변함없는 맛으로 인정받고 있다.

해남군은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최근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신 소득 과수 육성에 나서 샤인머스캣 시범사업을 통해 봄철 저온 피해를 예방하는 보온커튼과 방열팬 등을 지원하고, 고품질 재배기술을 보급하고 있다.

군은 올해도 샤인머스캣 재배지 0.6㏊를 신규 조성하는 등 시범사업을 확대해 소비자가 선호하는 고품질 소형 과일의 생산기반을 조성하고, 지역특화 작목으로 보급해 새로운 농가 소득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깎아서 먹는 번거로움이 없는 과일을 선호하는 등 최근 농산물 소비패턴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에너지 절감 시설 및 품질향상 기술지도 등을 통해 고품질 포도 생산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