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엘, 유니레버 벤처스 신규 투자자로 맞이
상태바
라엘, 유니레버 벤처스 신규 투자자로 맞이
  • 스타트업엔(StartupN)
  • 승인 2020.01.2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레버 벤처스 유니레버 그룹의 벤처투자 및 사모펀드 운용 자회사
다양한 투자자들의 지원 바탕으로 2020년 글로벌 유통망 확장 가속화 예정
라엘이 유니레버 벤처스를 신규 투자자로 맞이했다
라엘이 유니레버 벤처스를 신규 투자자로 맞이했다

글로벌 여성용품 브랜드 라엘이 2019년 말 유니레버 벤처스를 신규 투자자로 맞이했다. 유니레버 벤처스는 도브, 퍼실, 립톤 등으로 유명한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유니레버 그룹의 벤처투자 및 사모펀드 운용 자회사다.

라엘은 유니레버 벤처스를 비롯한 다양한 투자자들의 지원을 바탕으로 글로벌 유통망 확장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기존에 진출한 15개 국가에 이어 중국, 라틴아메리카 등의 국가를 목표로 삼고 있다.

2018년 한국 지사를 설립한 라엘은 국내외 벤처캐피털로부터 20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한 후 지속적인 신제품 개발 및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며 2019년 매출이 2018년 대비 200% 이상 성장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라엘의 시리즈 A 투자에는 GS리테일-미래에셋 합작 펀드, 소프트뱅크벤처스, 에이티넘 파트너스, 슈피겐, 뱀벤처스, TBT 벤처캐피탈, 롯데쇼핑, 닉스코스메틱 창업주 토니 고, 프리츠커 그룹 등 국내외 굵직한 투자사들이 대거 참여한 바 있다.

김지영 라엘 코리아 COO는 “미국 아마존 생리대 분야 판매 1위를 달성한 라엘 생리대를 필두로 라엘이 글로벌 여성용품 시장의 선도 업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라엘은 2016년 한인 여성 3인이 미국에 설립한 여성용품 스타트업으로 2018년 한국에 상륙했다. ‘여성들이 믿고 사용할 수 있는 건강한 제품을 만든다’라는 기업 철학을 바탕으로 탄생한 라엘은 유기농 순면커버 생리대, 팬티 라이너, 여성청결제, 여성 청결 티슈 등의 다양한 여성용품과 시트 마스크, 스팟 패치 등의 뷰티용품으로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