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게더펀딩, 한-아세안 글로벌 VC 콘퍼런스 참석
상태바
투게더펀딩, 한-아세안 글로벌 VC 콘퍼런스 참석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0.12.1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투자 위치 확대 발판 “P2P금융의 국제표준 플랫폼 구축할 것”

부동산담보 분야 P2P금융기업 투게더펀딩(투게더앱스)이 11일 열린 한국-아세안 글로벌 벤처캐피탈 콘퍼런스에 참석했다고 14일 밝혔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콘퍼런스에는 투게더펀딩을 포함해 한국과 싱가포르 등 아세안 국가의 투자자 및 기관, 유니콘 기업들이 참여했다. 투게더펀딩은 아세안 국가 투자자들을 상대로 자체 P2P 기술과 현황 및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한국벤처투자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 교류를 증진하기 위해 개최됐다. 특히 싱가포르의 스타트업 행사 싱가포르 이노베이션 테크놀리지 위크(SWITCH)와 연계해 개최된 이번 행사로 아시아 금융의 중심국가인 싱가포르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아세안 벤처캐피탈(VC) 간 스타트업 투자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투게더펀딩은 이번 행사에서 ‘투자유망 스타트업 정보제공 프로그램’에 참여해 아세안 국가의 벤처캐피탈을 대상으로 한 IR 등으로 해외 투자 확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게더펀딩이 한-아세안 글로벌 VC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투게더펀딩은 해외 진출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투자자 유치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2019년 P2P업계 최초로 몽골에서 현지 법인을 운영 중인 투게더펀딩은 현지에서 부동산 담보 P2P 상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국내 증권사 및 자산운용사와 협력한 새로운 금융 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또 2020년 9월 태국투자청과 웨비나를 통해 현지 투자사들과 파트너십 체결을 논의하는 등 적극적으로 해외 투자 유치를 위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김항주 투게더펀딩 대표는 “투게더펀딩은 대안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으로 국내 중금리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몽골 진출 등 해외 진출 경험을 통해 우리가 제공하는 양질의 금융서비스가 해외에서도 더 많은 주목을 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 홰외 IR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해외 투자자들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