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정책자금 비대면 평가모형 ‘ZERO-TACT 도입’
상태바
중진공, 정책자금 비대면 평가모형 ‘ZERO-TACT 도입’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1.04.0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성장성 중심 비대면 평가모형 구축 … 4월부터 본격 운영
대상은 1억원 이하 운전자금 신청한 중소기업 전체 (첫걸음기업 포함)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4월 1일(목) 비대면 평가모형 ‘ZERO-TACT’를 본격 도입하고 정책금융 지원 프로세스의 디지털화 실현에 나선다고 밝혔다.

ZERO-TACT는 미래성장성 중심의 비대면 평가모형으로, 중진공은 정책자금 평가기업 50,549개사의 데이터를 바탕으로한 기술사업성 평가모형과 내부 17만개, 외부 540만개 기업의 데이터를 활용한 AI평가모형을 결합해 디지털기반 정책자금 지원 평가시스템을 구현해냈다.

비대면 평가모형(ZERO-TACT) 로고
비대면 평가모형(ZERO-TACT) 로고

김학도 이사장은 이날 오후 서울 G밸리에 소재한 서울지역본부를 방문해 ZERO-TACT를 활용한 비대면 평가를 직접 시연했다. “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 대상 정책자금 상담부터 기업진단, 평가까지 모든 절차를 비대면 중심으로 개편 중”이라면서, “지원절차 간소화 및 신속한 자금 지원을 통해 정책금융의 접근성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중진공은 지난해 9월부터 정책자금을 이용한 적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관계형금융 기반 비대면 평가를 시범적으로 실시했다. 이어서 올해는 비대면 평가대상 자금을 창업기업자금, 신성장기반자금에서 긴급경영안정자금과 신시장진출지원자금까지 확대했다.

그리고 비대면 등급체계 구축 등 비대면 평가모형(ZERO-TACT)의 개발이 완료됨에 따라 4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하게 됐다. 비대면 평가 대상은 1억원 이하 운전자금으로 정책자금을 처음 이용하는 첫걸음기업까지 대상을 확대해 실시한다.

이를 통해 정책자금 신청기업은 서류 준비, 현장실사 등의 평가 대응에 따르던 부담이 대폭 줄어들고, 보다 신속한 자금지원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신청기업이 ZERO-TACT 평가기준에 미달하는 경우에는 일반평가로 전환하여 생산 및 연구개발 현황 등을 추가 보완해 평가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책자금 신청은 중진공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자세한 문의는 중소기업 통합 콜센터(1357) 및 32개 중진공 지역본지부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