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벤쳐스,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바우처 가공기업 선정
상태바
브레인벤쳐스,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바우처 가공기업 선정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1.04.07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자연어 처리 전문 스타트업 ‘브레인벤쳐스’,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바우처 가공기업 선정
설립 9개월 만에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바우처 가공기업에 선정
브레인벤쳐스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바우처 가공기업으로 선정됐다
브레인벤쳐스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바우처 가공기업으로 선정됐다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운영하는 ICT-문화융합센터의 입주기업인 브레인벤쳐스(대표 김원회)가 2021년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바우처 가공기업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데이터바우처 가공기업 선정은 인공지능 자연어 처리 전문 기업인 브레인벤쳐스가 설립 9개월 만에 이룬 쾌거로, 짧은 기간 인공지능 자연어 처리 연구 논문 발표, 특허 및 상표 5건 출원 등 가시적인 연구 결과물이 나왔다는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데이터바우처 사업은 수요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데이터(텍스트, 이미지, 동영상 등)를 가공기업이 가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국책사업이다. 브레인벤쳐스는 자사 보유 기술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챗봇 엔진 개발, 인공지능 이미지 처리 모듈 개발, 동영상 가공을 통한 인공지능 스포츠 데이터 생성 및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을 수요 기업들과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데이터 비식별화, 경량화, 시각화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법률 데이터, 지적재산권 데이터의 가공 분야로도 진출하고 있다.

한편 브레인벤쳐스는 그동안 인공지능 영상 콘텐츠 자동번역기와 주관식 채점기를 개발하고, 현재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러시아 Ashmanov Neural Networks사와 문장 의미 추출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김원회 대표는 “데이터 가공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자 하는 기업들에 브레인벤쳐스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다”며 “인공지능이 인간의 언어를 이해하고, 평가하며, 자유롭게 소통하는 그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레인벤쳐스는?
2020년 5월 15일 설립된 자연어 처리 전문 스타트업으로, 인간의 언어를 기계로 번역하고 평가, 창조하는 등에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현재 기술 집약된 자연어 처리 인공지능 엔진을 개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