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 활성화·균형발전’ 중소벤처기업에 답 있다
상태바
‘지역경제 활성화·균형발전’ 중소벤처기업에 답 있다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1.05.0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진공‧균형위‧생산성본부, 中企 2,188개사 설문조사 결과 발표
수도권 中企 55% ‘지방이전 의향’ … 이전 시 정부보조금 가장 선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수도권 소재 기업의 절반 이상(55%)이 지방 이전을 검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지역이전을 통한 수도권 과밀 해소와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서는 입지, 네트워크, 인력 등 기업 활동 전반을 고려한 지역 창업 생태계 조성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5월 2일(일) 중소벤처기업 2,188개를 대상으로 진행한 ‘지역혁신성장 동력 발굴 中企 설문조사’의 분석 결과 및 정책 시사점을 담은 KOSME 이슈포커스를 발간하고 이와 같이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역 기업이전 및 지역창업 활성화를 위한 기업 현장의 의견을 듣고자 중진공과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 한국생산성본부(회장 안완기)가 공동으로 진행했다.

구체적으로 중소기업은 창업 단계에서 ‘본사나 공장의 입지조건(36.7%)’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창업의 장점으로는 ‘지역소재 발주처, 협력기관과 연계(35.1%)’를, 단점으로는 ‘인재확보의 어려움(38.8%)’과 ‘기업활동 인프라 부족(15%)’을 꼽았다.

응답기업 55%는 지역이전을 고려한 적 있으며, 이미 이전한 기업을 제외한 잠재수요도 35.2%에 달했다. 이전을 고려했지만 실행하지 않은 이유로는 협력사 연계 곤란(39.2%), 임직원 거주 및 자녀교육(38.9%), 공간확보 곤란(30.7%), 인재유치 어려움(26.8%) 등으로 나타났다.

지역이전을 위한 인센티브로는 42.5%가 정부보조금 등 이전 지원금을 가장 선호했고, 채용인력 인건비 지원이 18.5%로 뒤를 이었다. 응답기업의 85.9%는 지방으로 이전할 경우 인력을 더 뽑겠다고 답했다.

지역이전 시 고려사항으로는 본사는 사업장 확보(50.2%), 교통·물류환경(40.1%), 인력확보(37.8%) 순으로 높았고, 연구소는 인력 확보(50.0%), 사업장 확보(34.9%), 임직원 주거여건(30.0%) 순 이었다.

기업들이 선호하는 이전지역은 대전‧세종‧충청(57.9%), 부산‧울산‧경남(27.3%), 광주‧전라(16.2%), 대구‧경북(14.0%) 순으로 나타났다. 10곳 중 8곳 이상(84.2%)은 현재 사업 분야와 지역의 특성을 연계하는데 긍정적인 입장이었다. 88.6%는 지역 중견기업과 매칭 의향이 있었고, 지역 기업 간 네트워크가 도움이 된다는 응답도 77.5%에 달했다.

중진공은 보고서를 통해 중소기업의 지역이전 수요가 확인된 만큼, 이를 현실화 시킬 수 있는 적극적인 지역기업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KOSME 이슈포커스는 중진공 홈페이지 - 알림광장 – 발간자료 – KOSME 연구 리서치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학도 이사장은 “중소벤처기업은 지역경제의 혁신을 이끄는 핵심 성장 동력”이라며, “중진공은 공급자 중심이 아닌 수요자 관점에서 지역주력산업 성장촉진 프로젝트와 청년 창업기업의 지역이전 지원  등을 추진해 지역균형 뉴딜의 정책성과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