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6개국과 바이오 등 신기술분야 기술 수출 지원
상태바
중진공, 6개국과 바이오 등 신기술분야 기술 수출 지원
  • 유인춘 기자
  • 승인 2021.06.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월)부터 5일간, G-TEP 기술교류 상담회 및 세미나
러시아, 말레이시아, 인도, 일본, 중국, 카자흐스탄 총 6개국 대상
2021년 G-TEP 기술교류 상담회 및 세미나 포스터
2021년 G-TEP 기술교류 상담회 및 세미나 포스터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6월 7일(월)부터 6월 11일(금)까지 서울 구로 쉐라톤서울디큐브시티호텔에서 중소벤처기업 기술 수출 지원을 위한 2021년 G-TEP 기술교류 상담회 및 세미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에 열린 개회식에는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조희수 중기부 기술정책과장 및 참여기업 대표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상담회에는 바이오, IT,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분야 신기술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 41개사가 참여해 6개국(러시아·말레이시아·인도·일본·중국·카자흐스탄) 기술 바이어 300여개 사와 온라인 상담을 진행한다.

중진공은 현지진출 가능성이 높은 기술 수요를 사전 조사해 기업 간 기술매칭을 진행했다. 또 상담 이후 계약서 법률검토, 통번역, 기술사업화자금 등을 연계 지원해 기술수출 성공 가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첫날인 6월 7일(월)에는 14시 10분부터 ▲데이터로 말하는 수출 전략 ▲기술거래 협상 실무 ▲해외 산업기술 유출 대응 방안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한다. 유튜브로도 생중계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김학도 이사장은 “기술교류는 국내기업에게는 해외진출의 기회를 제공하고, 현지국가는 기술도입을 통해 산업구조 고도화, 경제활성화 등을 도모할 수 있는 상호 호혜적인 성격의 해외진출 모델”이라며, “이번 G-TEP 기술교류 상담회 및 세미나가 한국과 6개국이 상생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중진공은 2017년부터 우수 중소기업의 기술수출을 지원하는 해외기술교류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897개 사를 지원하여 총 2천만불의 기술 수출 성과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