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도성 옛 물길 따라 형성된 10개 '서울옛길' 사진전 열려
상태바
한양도성 옛 물길 따라 형성된 10개 '서울옛길' 사진전 열려
  • 김혜경 기자
  • 승인 2020.11.1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옛물길따라 형성된 옛길10곳을 기록한 ‘서울옛길’ 사진집 발간
11월 17일(화)부터 12월 13일(일)까지 사진전시관 ‘류가헌’에서 전시
현재 옛길의 모습과 문인들의 글을 함께 보며 옛길의 가치를 공유하는 기회

서울시는 옛길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시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지난 1년간의 옛길모습을 담아 ‘서울옛길(FLOW)’ 사진집을 발간하고, 기록에 참여한 두 사진작가(박종우·이한구)와 함께 11월 17일(화)부터 12월 13일(일)까지 종로구 청운동에 위치한「사진위주 류가헌 갤러리」에서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본 전시는 옛길의 모습을 전문작가로 하여금 감성을 덧대어 예술적으로 기록하여 옛길의 가치와 매력을 시민과 공감하는 자리를 마련한데 그 의의가 있다.

삼청동천길: 눈 내리는 날 종로구 소격동 경복궁 돌담길에서 만난 개구쟁이들

사진으로 기록되는 10개의 옛길은 ① 옥류동천길, ② 삼청동천길, ③ 안국동천길, ④ 제생동천길, ⑤ 북영천길, ⑥ 흥덕동천길, ⑦ 묵사동천길, ⑧ 필동천길, ⑨ 남산동천길, ⑩ 정릉동천길이다.

한양도성 안의 옛길은 내사산(內四山)이라 불리는 북악산, 낙산, 남산, 인왕산 높은 곳에서부터 낮은 곳을 향해 북에서 남으로, 남에서 북으로 흐르는 물길이 청계천에 이르러 큰 천을 이루며 자연스럽게 형성되었다.

옥류동천길: 종로구 옥인동 인왕산 기슭 옥류동천이 발원하는 수성동 계곡

우리가 눈으로 볼 수는 없지만 오늘날 역사도심 아래에는 옛 물길을 따라 지금도 물이 흐르고 있다. 이러한 옛길 10곳의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하고 물길의 이름으로 분류했다.

‘서울옛길’ 사진전에서는 서울성곽을 비롯하여 옛길을 오랫동안 기록해온 박종우 작가와 청계천을 긴 시선으로 사진에 담고 있는 이한구 작가의 사진 및 문인들의 글과 함께 10개의 옛길모습을 함축적으로 담아낸 홍보영상도 만나볼 수 있으며, 시간을 두고 사진집과 옛길안내책자를 읽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제생동천길: 중앙고등학교로 올라가는 종로구 계동 언덕길
묵사동천길: 서울에서 가장 큰 건어물 시장인 중구 오장동 중부시장

서울옛길 사진집은 서울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국회도서관에 비치되며 책자와 함께 서울시 홈페이지와 해당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고해상도의 원문 PDF파일을 공개하여 어디서든 사진집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류훈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전시와 사진집 발간을 계기로 오랜시간 시민의 삶과 함께한 소중한 자산인 ‘서울옛길’의 가치가 지속적으로 공유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